1.png

 

 
 
 
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“올해 민간·공공·사전청약을 합한 총 분양 규모는 약 50만호로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고, 입주 물량도 46만호로 작년과 유사하다”고 말했다.
홍 부총리는 6일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“주택공급 대책을 차질 없게 추진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”며 이같이 밝혔다. 올해 분양 규모는 민간 36만2천~39만1천호, 공공 9만2천호, 사전청약 3만호 등이다. 또 입주 예정 물량은 지난해(47만호)보다 1만호 적은 46만호다.
 
 홍 부총리는 “도심복합사업·도시재생사업 선도사업 후보지도 세번에 걸쳐 5만9천호 규모로 공개했고, 도심복합사업은 이번달에도 3차 후보지를 추가로 발표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 또 “울산 선바위, 대전 상서 등 신규 택지는 지난달 말 1만8천호 규모로 발표했으며, 나머지 택지는 외지인 거래 및 지분 쪼개기 등 투기 가능성이 일부 확인돼 철저한 사전조사와 투기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입법 조치를 먼저 시행하기 위해 발표 시기를 조정했다”고 덧붙였다.
아울러 새 당대표가 뽑힌 여당과 부동산 정책 협의를 서두르겠다고도 했다. 그는 투기수요 억제를 위한 기존 주택제도·대출·세제 이슈 점검과 ‘2·4 대책’ 등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정책, 무주택자·청년층 등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강화 등과 관련해 “시장 불확실성 조기 해소를 위해 당정 간 협의, 국회와의 논의에 속도를 내겠다”고 말했다. 그는 최근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서는 “최근 서울 아파트시장 가격 상승폭은 여전히 보궐선거 전보다는 높아진 수준이며, 특히 재건축 이슈가 있는 강남 4구 등 주요 단지의 불안 조짐은 지속되는 모습”이라며 “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”고 말했다.
한편, 서울 아파트값은 4주 연속 상승폭을 키웠다. 한국부동산원은 5월 첫째주(3일 기준) 서울 아파트값이 전주 대비 0.09% 올라 지난주(0.08%)보다 상승폭이 커졌다고 6일 밝혔다. 서울시가 여의도·압구정·목동 등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은 후에도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서울 전체 아파트값을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.
 
출처:https://www.hani.co.kr/arti/economy/property/994186.html#csidx3f11a0944774ae1afaa4dafe53424b0